“딱 한 곳만 ‘풀메’하고 갈수 있다면 당신의 선택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fd.png 입니다.
라네즈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만약 당신이 3가지 상황 중에서 단 한 번만 꾸밀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한다면 당신은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각각의 상황은 남초과 개강 총회, 오랜만에 열리는 여고 동창회, 썸남과의 데이트라고 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등장한 이 질문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뜨거운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중이다.

누리꾼들은 저마다의 타당한 이유를 제시하며 어떤 상황을 선택해야 하는지에 대한 토론을 펼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png 입니다.
또! 오해영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남초과 개강 총회를 선택한 누리꾼들은 과의 퀸카가 될 수 있다는 기회라는 점을 적극 어필하고 있다.

강렬한 첫인상을 줄 수 있는 개강 총회에 베스트 모습으로 나가야 ‘존잘남’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것.

썸남과의 데이트를 선택한 누리꾼들은 “데이트에 수수한 모습으로 가면 헤어지자고 말하는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미 마음에 드는 남자를 만났기 때문에 여기에 전력투구를 해야 한다는 합리적인 의견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E002600697_STD.jpg 입니다.
안효섭 인스타그램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누리꾼들은 “남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이건 자존심 문제다”, “여기서 안 꾸미면 평생 후회한다”, “내 패션 센스를 뽐내서 ‘이거 어디서 샀어”라는 말을 들어야 한다”라는 의견을 전하고 있다.

뜨거운 토론을 이어가고 있는 여자들과 다르게 남자들은 이렇게 뜨거운 토론이 벌어졌다는 것에 대해 어리둥절한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png 입니다.
태양의 후예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