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현 ‘학폭 논란’ 부인, 피해자 주장하는 네티즌은 법 대응 예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6AEC33587062FE0D.png 입니다.
강승현 인스타그램


배우 강승현 측이 학교 폭력 관련 논란에 대해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히자,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이 맞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델 겸 배우이자 ‘독전’ ‘검법남녀’ ‘ 나 홀로 그대’ 등에 출연한 배우A가 집단 폭행 주도자라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었다. 해당 글의 게시자는 A가 중학교 시절 8~8명의 친구와 함께 자신을 집단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의 의견을 뒷받침할 학교 졸업앨범, 폭행을 당한 정확한 장소 등을 공개하였다.

이 네티즌은 “제발 잊고 살고 싶은데 가해자들은 피해자가 잊게끔 배려하지도 않았다”며 그간 강승현의 활동을 보며 괴로운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놓았다.

이 네티즌이 공개한 정보를 바탕으로 A가 강승현으로 지목되자, 강승현의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커뮤니티 게시판에 떠도는 강승현의 학교 폭력 관련 억측은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린다”며 “확인 결과, 익명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과 배우 강승현은 관련이 없다”고 알려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69198_251514_1815.jpg 입니다.
강승현 인스타그램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이 네티즌은 이 글에 “이렇게 나오실 줄 알았습니다. 증인 중 한명 증거 추가했고 나머지는 법대로 차차 진행하겠습니다”라며 강승현에게도 법적으로 대응할 뜻을 전했다.

또 증인이라고 지칭한 친구와 나눈 카카오톡 메신저 내용도 공개하였다. 이 네티즌은 메시지에서 “내가 기억조작이 있는 게 아니면 너랑 내가 겪었던 게 허위사실일리가 없는데, 기억이 이렇게 생생한데”라고 보내자, 상대방은 “나는 그 과자 이름도 기억나. 문방구에서 파는 작은 과자”라고 답을 했다.

이 네티즌은 “가능하면 나 혼자 짊어지고 싶었는데 미안. 나 어차피 법조계에서 일하니까 대응은 다 준비해놨거든. 그런데 이 억울함을 어떻게 해야 하냐. 애 두고 죽을 수도 없고” “나도 괜찮은 줄 알았는데 자꾸 보여 그 사람이. 자꾸 손이 떨리고 심장이 벌렁거려”라고 했다. 상대방은 “나 여태껏 네가 이런 트라우마 있는 줄 몰랐다. 그때도 너가 괜찮다고 했고 평소처럼 지냈고 뭐라 할말이 없다. 여태껏 모른게 미안하다”라고 공감해, 그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2098_23511_4429.jpg 입니다.
강승현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