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신도 성폭행, 성추행 혐의 교회 목사 “합의된 것” 주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2.daumcdn.jpg 입니다.
드라마 <구해줘> –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여성 신도들을 수십년 동안 성폭행, 성추행을 하고도 합의에 의한 것이었다고 말한 한 교회 목사에게 중형이 선고되었다.

지난 16일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김동혁 부장판사)는 강간,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A 목사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장애인복지시설에 5년간 취업제한을 명했다.

재판부는 “도덕성이 높아야 할 직업을 가진 피고인이 신앙심 깊은 신도들을 강간하거나 추행해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피해자들 진술이 일관되고 모순되지 않아 공소사실 전부가 유죄로 인정된다”고 판결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de82b39bf2406d2d0ac33e0142b72f1.jpg 입니다.
드라마 <구해줘> –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ADVERTISEMENT

그러면서 “피해자들은 상당한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고 이들이 엄벌을 원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피고인은 납득할 수 없는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어 중한 형의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A 목사는 1989년부터 최근까지 교회와 자택, 별장, 승용차 등에서 여성 신도 9명을 상습 성폭행 또는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되었다.

일부 신도들은 성폭행 당하고서도 지속해서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중 일부는 미성년자였으며, 모녀가 추행을 당한 경우까지 있는것으로 밝혀졌다.

A 목사는 행위를 거부하는 신도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으로 하는 거니 괜찮다”, “이렇게 해야 천국 간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나 A 목사는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을 때부터 “성도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은 잘못”이라면서도 “성행위는 합의로 이뤄졌다”고 말하며 혐의를 부인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드라마 <구해줘> –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