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와 함께’ 등산 중 주인이 ‘추락’하여 혼자 남겨진 다친 강아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649x682kd16k7odhea5.jpg 입니다.
hotlifestylenews

불의의 사고로 먼저 하늘나라로 가버린 주인을 그리워하는 반려견들이 있다고 전해진다.

지난 17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함께 등산을 갔다가 비극적인 사고로 주인을 잃은 두 마리 강아지들의 사연이 소개되었다.

강아지들의 이름은 톤카(Tonka)와 리틀 피(Little P). 두 강아지는 주인 크리스(Kris Busching)가 어디를 가던 항상 졸졸 따라다니며 지켜줬던 듬직한 친구들이었다.

함께 여행도 다니고 사진도 찍으며 크리스는 둘과 정말 많은 추억을 공유하였는데

하루는 크리스의 친구 마크(Mark)를 포함해 이렇게 넷이서 콜로라도에 있는 산으로 하이킹을 가게 되었다.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고자 즐거운 마음으로 나선 이 여행은 그만 돌이킬 수 없는 비극의 시작이 돼 버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wly883b11gy3lp9xk48.jpg 입니다.
hotlifestylenews
ADVERTISEMENT

한참 산을 오르던 이들은 신선해 보이는 약수터를 발견했다. 하지만 자칫하다 위험할 수 있는 골짜기 쪽에 있어서 쉽게 다가갈 수 없었다.

크리스는 이 약수를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친구들과 함께 조심스럽게 내려가던 크리스. 그만 발을 헛디뎌 넘어지고 말았는데

위촉즉발의 상황, 크리스는 강아지들을 안전한 곳으로 끌어들이려 했지만 결국 넷은 모두 골짜기 바닥으로 떨어졌다.

강아지들은 낑낑대고 마크 역시 크게 다치고 쓰러졌다. 크리스는 떨어질 때의 충격으로 그만 그 자리에서 숨지고 말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a00ws051702xz461i87.jpg 입니다.
hotlifestylenews

이후 구조대가 출동했고 마크와 강아지들은 부러진 다리와 팔목 등을 치료받고 회복 중이라 알려지고 있다.

몸은 괜찮아지고 있지만 하루아침에 믿고 의지했던 주인을 잃어버린 녀석들의 마음은 쉽게 치료가 안 되는 듯하다. 이들은 서로 코를 비비고 핥아주며 위로하고 또 위로받았다.

영혼이 되어 날아간 크리스를 발견이라도 했는지 한참 동안 먼 하늘을 응시하는 두 강아지의 눈빛에 그리움과 슬픔이 그대로 묻어나있다.

한편 동물단체는 강아지들이 완전히 회복한 후 새로운 가정에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톤카와 리틀피의 마음속에 크리스는 영원히 남겠지만 빨리 이 아이들이 아픔을 씻고 다시 웃는 날이 오길 바라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0z733me3gtqmmftdv26.jpg 입니다.
hotlifestylenews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