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5월 ‘황금연휴’ 벌써 강릉 호텔 객실 ‘예약 마감’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700165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달 말부터 시작되는 황금연휴를 앞두고 강원도와 제주를 비롯한 국내 관광지 숙박업체들의 예약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코로나 사태로 해외 여행길이 막히자 시민들이 국내 여행지를 선택하고 있는 것이다.

21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5월 강원도 유명 호텔들의 투숙률은 70%대로 치솟았고

강릉의 한 유명 호텔은 예약이 마감됐고, 같은 기간 제주도 유명 호텔들도 예약률이 높다. 불과 한 달 전 10개 중 7개 방이 비어있던 상황과는 대조적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3103394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ADVERTISEMENT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32503333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오는 30일 석가탄신일을 시작으로 5월 5일 어린이날까지 징검다리 연휴가 이어지는 까닭에 국내 각지로 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이 늘은 것

최근 코로나19 확진세가 확연히 꺾인 까닭에 심리적인 불안감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다만 연휴 때 사람들의 이동과 접촉 과정에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기에 방심은 금물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701140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ADVERTISEMENT

전문가들은 여행중 손 씻기와 기침예절 등 개인 위생수칙을 지키는 것은 기본이고, 많은 사람이 밀집돼 있는 실내시설 방문을 되도록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