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m 상공’ 전깃줄 잡고서 살려달라 울부짖는 ‘9살 꼬마 아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r6nml7ssk5k2x36w20c6.jpg 입니다.
Twitter ‘sushiaftergym’

한 소녀가 15m 상공의 전깃줄에 매달린 채 구조 요청을 하는 영상이 인도네시아 SNS상에서 화제가 되고있다고 한다.

까마득한 높이 탓에 공포에 질린 듯 다리만 오므렸다 폈다 반복하는 소녀에게 대체 어떤 사연이 있었던 걸까.

사고 현장이 담긴 영상은 SNS에 공개 직후 조작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인도네시아 당국이 사실이 맞다고 인정해 더욱 충격을 가져다 주었다.

무려 130만 명이 넘게 본 45초짜리 영상에는 전깃줄을 양손으로 꼭 붙잡은 채 다리를 축 늘어뜨린 소녀가 어쩔 줄 모르며 “살려달라”고 울부짖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nxsf8623xz759r6s7y4.jpg 입니다.
Twitter ‘sushiaftergym’
ADVERTISEMENT


19일(현지 시간) 인도네시아 매체 콤파스에는 인도네시아의 한 소녀가 15m 전깃줄에 매달렸다가 극적으로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16일 반텐주 탕에랑 추루구 지역에 사는 9살 소녀는 마을 공사장에서 놀다가 높이가 15m에 달하는 전깃줄에 매달리게 됐다.

인도네시아전력공사 지역본부 발표에 따르면 소녀는 공사장 주변 땅에 있던 전깃줄을 잡고 놀다가 변을 당하였다.

공사 관계자는 “전깃줄이 여전히 낮은 높이에 있을 때 아이가 전깃줄을 잡고 놀았고 이 사실을 모르고 있던 공사장 인부들이 설치를 위해 전깃줄을 끌어당겨 계속 위로 들어 올리면서 아이까지 딸려 올라가 벌어진 사고”라고 설명하였다.

마치 도르래의 원리처럼 건설 인부들이 전깃줄을 올리기 시작했을 때 소녀는 전깃줄을 놓을 타이밍을 놓쳐 결국 15m 높이까지 올라가게 된 것이었다.

당시 소녀를 발견한 마을 주민들이 부리나케 집에서 가져온 침대 매트리스를 쌓았고 그 위에 떨어진 소녀는 가벼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과 관련해 인도 당국은 당시 공사 현장 관리 부실을 사과하고 관리 감독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높은 전압이 흐르는 전깃줄에 매달린 채 꼼짝달싹 못 한 소녀의 아찔한 사고에 누리꾼들은 “인부들은 아이를 못 본 건가? 어떻게 이런 일이 있지?”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소녀가 무사히 구출됐다는 소식에 안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r6nml7ssk5k2x36w20c6.jpg 입니다.
Twitter ‘sushiaftergym’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