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아들 이준영 ‘정신과 치료’ 받던 도중 지선우에게 발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9248i18o1d5847e98m5.jpg 입니다.
JTBC ‘부부의 세계’

‘부부의 세계’ 전진서가 김희애와 박해준 이혼에 죄책감을 느낀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부부의 세계’에서는 지선우(김희애 분)가 아들 이준영(전진서 분)이 정신과 상담 진료를 받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날 방송에서 지선우는 자신이 놓고 온 서류를 가지러 가다가 우연히 그곳에서 이준영을 봤다.

지선우는 김윤기(이무생 분)에게 상담을 받는 이준영을 보고 어떻게 된 일이냐고 다그쳤다.

그러나 이준영은 “엄마가 이럴 때마다 진짜 숨 막힌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버렸다.

이후 김윤기는 지선우에게 그동안의 상황을 알렸다.

6개월 동안 상담을 받은 이준영은 부모님 이혼에 대해 죄책감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q3sts822ovdb0xg3gkd.jpg 입니다.
JTBC ‘부부의 세계’
ADVERTISEMENT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g0cbo5fnc3vlq872m6p.jpg 입니다.
JTBC ‘부부의 세계’

지선우는 “말도 안된다. 자기 아빠가 무슨 잘못을 해서 이혼했는지 다 아는데 왜 죄책감을 가지냐”고 말하였다.

이혼 가정 자녀는 자책감을 흔히 갖지만 이준영은 특수한 상황이라고 김윤기는 강조하였다.

그는 “자기가 버린 카메라 메모리칩을 엄마 방에서 발견했다더라. 거기에 아빠 외도 장면이 담겨있었다고. 그것 때문에 엄마가 아빠 외도를 알게 된 것 같다고”라고 전하였다.

깜짝 놀란 지선우에게 김윤기는 “처음보다 많이 좋아졌다”고 안심시키려 했고 지선우는 “나 힘든 것 추스르느라 애가 무슨 생각하는지도 모르고. 제 탓이다”라고 자책했다.

김윤기는 “믿고 지켜봐라. 당분간 아빠는 자연스럽게 만나게 해라. 상실감 해소 차원에서도 그게 좋다”고 조언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6t785z50skj5q18j855.jpg 입니다.
JTBC ‘부부의 세계’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