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1회 ‘부터 일냈다 ‘명대사 제조기 이민호’ 만이 소화할 수 있는 대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418_231804953_01.jpg 입니다.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김은숙 작가의 ‘더 킹 : 영원의 군주’가 방송 1회 만에 명대사 제조기에 등극했다고 한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1회에는 이곤(이민호 분)이 차원의 문을 넘어 정태을(김고은 분)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이다.

배우들의 연기력, 환상적인 영상미 등 모든 게 완벽했지만, 그중에도 이곤의 오랜 파트너 백마 ‘맥시무스’에게 누리꾼의 시선이 모여들었다.

이날 이곤은 대한제국에서 맥시무스를 타고 당간지주 사이를 통과해 광화문에 도착하였다.

이 과정에서 맥시무스가 힘들어하자 이곤은 “왜 그래. 왜 그래 맥시무스”라며 걱정스러운 시선을 보내였다.

이곤은 다소 느끼한 대사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방송 1회 만에 명대사를 만들어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418_231804953_02.jpg 입니다.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ADVERTISEMENT

앞서 김은숙 작가는 SBS ‘상속자들’의 “나 너 좋아하냐”, SBS ‘파리의 연인’의 “애기야 가자!”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역대급 명대사를 제조해낸 바 있다.

극 초반부터 명대사를 만들어낸 ‘더 킹 : 영원의 군주’가 앞으로 어떤 명언을 쏟아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이민호만 소화할 수 있는 대사다”, “함부로 따라 하지 마라”, “이민호 연기력 인정”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418_231804953_0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MBC-무한도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418_231804953_06.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MBC-무한도전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