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시간’ 동안 흥분이 가라앉지 않아 결국 ‘절단’까지 하게된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32097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만족할 만한 성행위를 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발기가 안 되거나 유지되지 않는 상태가 지속될 경우를 발기부전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와 반대로 48시간, 무려 이틀 동안 발기가 지속된 남성이 있다. 해당 남성은 결국 피부 괴사가 진행돼 성기 일부를 잘라내야 했다고 한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앵글뉴스는 인도에서 한 50대 남성이 발기 증상이 48시간 지속돼 피부가 괴사하면서 성기 일부를 잘라냈다고 보도되었다.

신상이 알려지지 않은 남성의 사례는 관련 의학계에서도 드문 일이었기에 ‘의학 저널’에 발표되기도 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52세의 인도 남성은 어느 날 갑자기, 특별한 이유 없이 발기가 이틀 가까이 지속됐다.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던 그는 병원을 찾았는데

의료진은 혈액 흐름을 전환하기 위해 그의 음경에 션트(shunt)라고 불리는 장치를 요도 카테터와 함께 압축 붕대로 감쌌다.

그런데 수술 직후 이완된 음경의 귀두가 검게 변하기 시작했다. 요도 카테터 제거 이후부터는 점차 피부 조직의 괴사가 진행됐다. 결국 남성은 괴사가 일어난 성기 일부를 잘라내야만 했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50509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ADVERTISEMENT

인생을 바꿀 수도 있는 대수술을 하게 된 그는 수술 3주 후부터 정상적으로 소변을 볼 수 있을 정도로 회복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갑작스럽게 성기를 절단한 사건은 이뿐만이 아니다. 또 다른 33세 남성은 성적 쾌락을 위해 금속 고리 기계장치인 베어링(기계 장치) 두 개를 성기에 끼웠다.

그리고 2주간 베어링을 끼운 채 극심한 통증과 부종이 피부와 접촉된 부분이 괴사 직전에 이르러 의사들은 산업용 석재 절단 톱을 사용해 베어링을 제거하고 성기 일부를 절단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이와 같은 발기 지속 증상은 적혈구 질환, 불법 약물 복용, 비아그라 오남용과 같은 발기 요법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특히 발기 증상은 2시간 이상만 지속돼도 응급상황으로 간주된다며 비슷한 증상이 발현될 시에는 주저 말고 곧바로 병원을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5s00198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