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가 뭐길래 억지로 ‘겨털에 밥’ 비벼 먹는 ‘인기 유튜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48zc73qg2v8p002frcv.jpg 입니다.
YouTube ‘리도동동Leedo’

크리에이터 우마가 겨드랑이털을 먹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간 꼽등이, 거머리 등을 가리지 않고 먹어온 그였지만, 겨털은 다소 예상을 벗어났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데

지난 11일 리도동동은 유튜브를 통해 우마에게 특별식을 제공하는 내용의 영상을 공개하였다.

그는 우마와 함께 오랫동안 콘텐츠를 찍어온 크리에이터다. 주로 우마에게 이상한 먹방(먹는 방송) 강요받아온 그는 이날만큼은 완벽하게 입장이 뒤바뀐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리도동동은 먼저 우마가 끔찍한 음식을 보고도 도망치지 못하게 조처했다. 팔과 다리를 결박했고, 그 앞에서 친히 겨털을 제거해 조리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1qtj034743k168v7b7e.jpg 입니다.
YouTube ‘리도동동Leedo’
ADVERTISEMENT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9xzy3k82joh417c8hu5.jpg 입니다.
YouTube ‘리도동동Leedo’

이어 간장과 식초, 고추장 등을 곁들여 겨털을 조리했다. 짠맛을 우려해 함께 먹을 수 있는 쌀밥도 같이 대령했다.

우마는 처음 한 입까지는 괜찮아했다. “초밥 같다”거나 “양념과 밥에 가려져 털의 식감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호평하였다.

그러나 이내 털이 잔뜩 섞인 부위를 먹게 되자 역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음식물을 삼키기는커녕, 씹지도 못하고 대부분 뱉어냈다. 꼽등이까지 먹은 그도 겨털은 무리였던 모양이였다.

이 영상에는 3,0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누리꾼들은 “제발 주작이었으면 좋겠다”거나 “자본주의가 낳은 괴물이 아니라 그냥 괴물이 자본주의에 들어온 것”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oc41ug0dan310t6134k.jpg 입니다.
YouTube ‘리도동동Leedo’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