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5일 투표로 당선된 ‘국회의원’ 중에 3분의 1이 ‘전과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6001806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21대 총선 당선자 3명 중 1명은 전과자로 나타났다고 전해진다.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1대 총선에 당선된 국회의원 300명 중 100명(33.3%)은 범죄 전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20대 총선 전과자 31%(92명) 보다 2%p 높아진 수치이다.

전라남도 나주시 화순군에서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후보가 전과 5범으로 가장 많은 전과 기록을 보유했으며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서울 강북구을 후보, 김민석 서울 영등포구을 후보, 송갑석 광주 서구갑 후보, 서영석 경기도 부천시정 후보 김철민 경기 안산시상록구을 후보, 이광재 강원 원주시갑 후보 등 6명이 전과 4범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전과 3범은 6명, 재범은 28명, 초범은 59명에 달했다고 전해진다.

정당별로 민주당이 67명으로 전과가 있는 후보가 숫적으로 가장 많았고, 미래통합당이 20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 순이었다.

비례후보만 낸 정당에서는 더불어시민당이 6명, 미래한국당이 2명, 열린민주당 1명의 후보가 범죄 전력을 가졌다. 국민의당은 당선자 3명 중 전과자는 없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0427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ADVERTISEMENT

각 당별 전체 당선자 대비 전과자 비율로만 보면 정의당이 전체 당선자 6명 중 절반이 범죄 전력이 있어 50%로 가장 높았다. 당선자 163명 중 67명이 전과자인 민주당은 41%, 84명 중 20명인 통합당은 20%를 차지했다.

민주당과 정의당 당선인의 경우 국가보안법,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등 민주화운동 혹은 노동 운동 과정에서 전과가 생긴 경우가 많았다. 통합당 후보들도 일부 비슷한 전과를 가졌다고 한다.

민주당 소속 강원 원주시갑 이광재 당선인은 국가보안법 위반, 정치자금법 위반 등 전과 4범의 전력이 있지만 지난해 말 사면·복권돼 정계에 복귀했다. 같은 당 소속 박용진 서울 강북구을 의원은 특수공무집행방해, 국가보안법 위반 등과 함께 음주운전으로 전과 4범을 기록했다.

통합당 소속 하태경 부산 해운대구갑 당선인은 두 차례의 국보법 위반 전과가 있다. 정의당 소속 심상정 경기 고양시갑 당선인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과 집시법 위반 등 전과 2건이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52404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