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하시면 그냥 주워가세요..” 감자 더미에 주저앉아 피눈물 흘리는 농민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02920_7c0121759704961b9358bc7f87d225aa_1586855618.jpg 입니다.
연합뉴스

한 해동안 열심히 농사지은 감자가 코로나19로 판매에 난항을 겪자 피눈물을 머금은 농민들의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다른 농민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특히 저장감자는 아예 경매 자체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강원도 춘천의 한 농민은 자신이 일년간 애써 재배한 감자들을 공터에 쏟아놓고 “필요한 분들 가져가세요”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도 춘천 우두동의 한 공터에 1톤의 저장감자가 그대로 버려졌다고 합니다.

저장감자가 도저히 팔리지 않자 공터에 쏟아두고 필요한 이들에게 그냥 주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02920_d133e73b8434728b265413187733adec_1586855620.jpg 입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이렇게 된 원인에는 지난해 풍작으로 감자 가격이 폭락하고, 코로나19로 수요가 줄은 것에 덧붙여 햇감자 철이 된 것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를 본 한 주민은 “여기에 감자를 쏟아버리고 떠난 농민의 심정이 얼마나 속상하고 참담했을지 짐작이 간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다른 이들은 입을 모아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함이라도 설치했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네티즌들은 “강원도, 감자 특가 세일 다시 안하나요?”, “진짜 농민분들 심정 참담하겠다…”, “정말 어떡하면 좋나ㅠㅠ”등의 안타까운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02920_15839990405e69e84041125_1586855626.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