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돈 40만원 들고 도망친 ‘자가격리자’ 20대 아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oice%2Bof%2BAmerica.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Voice of Americ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의정부성모병원에서 퇴원한 남성이 자가격리 기간 중 집에서 나가 잠적했다가 이틀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는 소식이다.

16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와 의정부시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11시40분께 의정부시 호원동에 거주하는 20대 남성 A씨가 자가격리 중 무단 이탈했다는 부모의 신고가 접수되었다.

지난 2일 의정부성모병원에서 퇴원한 A씨는 16일 오전 0시까지 자가격리 의무대상이었다고 한다.

A씨는 자가격리 중이었던 지난 14일 부모와 말다툼을 한 뒤 아버지 돈 40만원을 들고 집을 나가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e%2BStraits%2BTimes.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The Straits Times
ADVERTISEMENT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가 잠시 켜진 사이 전화를 걸어 30분간 설득한 끝에 이날 오전 10시40분께 의정부시의 한 편의점 앞에서 A씨의 신병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한다.

자가격리 대상자를 관리 중인 의정부시는 지난 15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를 고발 조치한 상태이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퇴원 당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였으나, 혹시 모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오늘 다시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다”며 “이탈 후 동선 등에 대해서는 조사 중으로, 특별히 증상이 있는 대상자는 아니었다”고 밝혀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ress%2BBurner.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Press Burner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