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회사서 해고당하고 처음으로 산 로또 ’60억’ 당첨된 남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n%2BTap%2BBlog.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On Tap Blog

지난해 12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처음 발생했던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확산돼 수많은 확진자와 사망자를 낳으면서 그 여파로 경제 위기까지 닥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기업들이 경영난을 호소하면서 월급이 삭감되거나 실직을 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호주의 한 남성도 코로나19로 인해 실직자가 되어버렸다. 하지만 며칠 뒤 그는 실직한 것이 오히려 행운이었다고 말할 수 있게 되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한 호주인 남성의 인생 역전 스토리를 전해왔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남성 A씨는 얼마 전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직장을 잃게 됐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e%2BRecovery%2BVillage.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The Recovery Village
ADVERTISEMENT

한 가정의 가장인 그는 갑작스러운 실직으로 망연자실할 뿐 이었다.

앞으로 어떻게 식구들을 먹여 살릴지, 이제는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막막했다고 한다.

이후 지난 12일 그는 부활절을 맞아 ‘제발 당첨이 되길’ 빌면서 ‘셋포라이프(SET FOR LIFE)’라는 연금복권을 구매했다고 한다. 수입이 없는 그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다음날인 지난 13일 그는 한 통의 메일을 확인하고 기쁨의 비명을 지를 수 밖에 없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e%2BDaily%2BGazette.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The Daily Gazette

간절했지만 당첨되지 않을 줄 알았던 부활절의 그 복권이 당첨됐다는 안내 메일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그는 20년 동안 매달 2만 달러(한화 약 2,500만 원)씩 총 480만 달러(한화 약 59억 원)를 받게 되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의 축하 글이 이어지고 있다.

실직 후 복권 당첨의 행운을 얻은 그처럼 슬픔 뒤에 기쁨이 온다는 말이 있듯 힘든 일이 있으면 곧 좋은 일이 올 것이 분명하다.

특히 코로나 사태가 이어지는 요즘 같은 때, 지치더라도, 힘들더라도 이는 잠시일 뿐 곧 좋은 날이 올 것이라는 마음으로 오늘도, 내일도 포기하지 않는 삶의 태도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ay%2BTo%2BFreedom%2B-%2BWordPress.com.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Way To Freedom – WordPress.com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