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때 잠깐 사용하고 버려진 비닐장갑 “63빌딩 7개 높이 분량 폐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8%25AC%25ED%2591%259C%25EC%25A0%2584%25EC%2586%2590%25EC%2586%258C%25EB%258F%2585%25ED%2595%2598%25EA%25B3%25A0%25EB%25B9%2584%25EB%258B%2590%25EC%259E%25A5%25EA%25B0%2591%25EB%25B0%259B%25EC%259C%25BC%25EC%2584%25B8%25EC%259A%2594.jpg 입니다.
뉴스1

4년간 대한민국을 책임질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투표가 마무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많은 유권자가 투표에 참여하면서 투표율은 지난 14대 총선 이후 28년 만에 최고치인 66.2%를 기록했다.

국민들이 이번 총선에 많은 관심을 가졌다는 것은 반가운 소식이지만 유권자들이 다녀간 후 남겨진 투표소의 폐기물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투표 때 사용됐던 일회용 비닐장갑 폐기물 때문이다.

사람들이 투표를 마치고 벗어 놓은 비닐장갑 폐기물이 투표소마다 한가득 쌓여 있는 모습이다. 이번 투표로 사용된 비닐장갑은 2,500만 개를 넘을 것으로 추측된다.

환경단체들 예측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서 사용되는 일회용 비닐장갑 쓰레기는 63빌딩 7개 높이(1761m)에 달한다고 한다.

선거에 참여한 한 시민은 “코로나19 예방 때문이라지만 대한민국 사람이 다 사용할 텐데 양이 어마어마할 것 같다”며 “3분도 사용하지 않는데 과도한 조치가 아니냐”고 지적했다.

다른 시민은 “선거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는 것이니 어쩔 수 없어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투표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권자들이 따라야 하는 방역 지침을 내린 바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B9%2584%25EB%258B%2590%25EC%259E%25A5%25EA%25B0%2591%25EB%2581%25BC%25EC%259A%25B0%25EA%25B3%25A0%25EC%2586%258C%25EC%25A4%2591%25ED%2595%259C%25ED%2595%259C%25ED%2591%259C.jpg 입니다.
뉴스1
ADVERTISEMENT

안전거리 1m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투표소 입장 시 발열 체크를 받아야 했다. 그리고 현장에서 배부하는 일회용 위생 비닐장갑을 착용해야만 투표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이를 두고 환경단체들은 일회용 비닐장갑이 극심한 환경오염을 일으킨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환경오염 우려는 있겠지만 감염병 예방 차원에서 비닐장갑 사용을 허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를 완전히 차단하기 위해서는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는 입장이다.

초유의 ‘방역 투표’를 두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일회용품 사용이 불가피하다는 주장과 환경 오염 문제가 대두될 수 있다는 지적, 쉽게 답을 낼 수 없는 문제에 대한 여러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2%2580%259C63%25EB%25B9%258C%25EB%2594%25A97%25EA%25B0%259C%25EB%2586%2592%25EC%259D%25B4%25EB%25B6%2584%25EB%259F%2589%25ED%258F%2590%25EA%25B8%25B0%25E2%2580%259D%25E2%2580%25A6%25ED%2588%25AC%25ED%2591%259C%25EC%259A%25A9%25EB%25B9%2584%25EB%258B%2590%25EC%259E%25A5%25EA%25B0%2591%25EB%2594%259C%25EB%25A0%2588%25EB%25A7%2588.jpg 입니다.
뉴스1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