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후보’ 중 ‘살인’ 전과자 다들 알고 투표했나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4%2591.jpg 입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오늘(15일)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이들 중 ‘살인’ 전과를 고백한 후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15일 선거관리위원회 자료를 살펴보면 국가혁명배당금당 부산 서구동구 후보 김성기 후보는 ‘살인’ 전과가 있는것으로 전해진다.

직접 기록해 제출한 자료 ‘전과기록증명에 관한 제출서’를 보면 전과기록에 죄명이 ‘살인’이 기재돼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4%2591%25EC%2595%2599%25EC%2584%25A0%25EA%25B1%25B0%25EA%25B4%2580%25EB%25A6%25AC%25EC%259C%2584%25EC%259B%2590%25ED%259A%258C.jpg 입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ADVERTISEMENT

형량(처분결과)은 징역 2년이고, 처분일자는 1982년 8월 26일이다. 공직선거법 제60조의2제2항에 따라 본인이 ‘사실’을 기입한 것이다.

김성기 후보는 해당 사실에 대해 선거공보물에서도 언급했다. 김 후보는 “38년 전, 부산체신청 공무원 재직 당시 일어난 예상치 못한 사고였다”라고 말하였다.

그는 “그 사건 이후 1991년 부산시 공무원 공채에 합격해 2016년 6월 30일까지 25년 동안 모범 공무원으로 지냈다”라고 덧붙였다.

국가혁명배당금당은 SBS와의 인터뷰에서 ‘과실치사’가 잘못 기록된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김 후보는 ‘살인’으로 다시 한번 기재해 자료를 제출하며 후보 등록을 마쳤다고 한다.

현재 김 후보는 그 어떤 매체와도 접촉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살인 전과에 대해 자료 제출을 제외하고는 언급하지 않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r66q31p8384qu1g8o40.jpg 입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