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의 오른팔’ 박사방 공범 2001년생으로 밝혀져 ‘오전 8시 얼굴 공개’예정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25EB%25B2%2588%25EB%25B0%25A9%25EC%25A1%25B0%25EC%25A3%25BC%25EB%25B9%2588%25EA%25B3%25B5%25EB%25B2%2594%25EB%25B6%2580%25EB%2594%25B0%25EC%2598%2581%25EC%259E%25A5%25EC%258B%25AC%25EC%2582%25AC.jpg 입니다.
뉴스1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박사’ 조주빈의 오른팔로 알려진 ‘부따’의 신상이 공개됐다고 전해진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내부위원 3명과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강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논의했다.

이날 결정에 따라 경찰은 부따가 2001년생으로 올해 만 18세이며 이름은 강훈이라고 밝혀졌다.

얼굴은 오늘 오전 8시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할 때 공개될 예정이라고 한다.

성폭력처벌법 제25조는 피의자의 얼굴 등을 공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강훈은 조주빈에 이어 성폭력처벌법에 따른 두 번째 신상정보 공개 사례가 됐다. 또한 미성년 피의자 중에는 처음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8%2581%25EC%259E%25A5%25EC%258B%25AC%25EC%2582%25AC%25EB%25A7%2588%25EC%25B9%259C%25EC%25A1%25B0%25EC%25A3%25BC%25EB%25B9%2588%25EA%25B3%25B5%25EB%25B2%2594%25EB%25B6%2580%25EB%2594%25B0.jpg 입니다.
뉴스1
ADVERTISEMENT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주요 공범으로서 박사방 참여자를 모집하고,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데 적극적으로 가담했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등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범죄 수법이 치밀하고 계획적이며, 아동·청소년을 포함한 다수의 피해자에게 지속해서 심각한 피해를 야기하는 등 범죄가 중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강씨는 박사방에서 부따로 활동하면서 참여자들을 모집해 관리하고 이 과정에서 모인 범죄수익금을 조주빈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6%25BC%25EA%25B5%25B4%25EA%25B0%2580%25EB%25A6%25B0n%25EB%25B2%2588%25EB%25B0%25A9%25EC%25A1%25B0%25EC%25A3%25BC%25EB%25B9%2588%25EA%25B3%25B5%25EB%25B2%2594%25EB%25B6%2580%25EB%2594%25B0.jpg 입니다.
뉴스1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