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비상사태에 몰카 촬영한 유튜버 논란…”장난 아닌 시사적인 내용..”

이하 유튜브 채널 ‘비슷해보이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시민들의 공포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동대구역에서 바이러스 환자를 추격하는 몰래카메라를 찍어 물의를 일으킨 유튜버 ‘비슷해보이즈’가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30일 비슷해보이즈는 개인 유튜브 채널에 ‘이번 동대구역 우한 폐렴 추격 몰카 소동을 일으킨 비슷해보이즈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영상을 통해 비슷해보이즈는 “이번 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대단히 죄송하다”면서 “왜 하필이면 지금 많은 사람들이 불안에 떨고 있는 감염병 문제를 영상으로 찍고 있느냐는 질타도 확인했다”고 먼저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번 영상은 저희가 그동안 주로 업로드했던 장난 몰래카메라 영상이 아닌 시작단계부터 진지하고 시사적인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기획했다”며 “원래 기획했던 부분까지 촬영하진 못했지만, 미완성된 부분까지 보여드리겠다”라고 당시 촬영 영상 일부를 공개했다.

영상에는 확진자로 가장한 사람이 동대구역을 뛰어 들어가자 흰색 방진복을 입은 2명의 사람이 그 사람을 쫓고 있는 내용이 담겼다.

확진자로 가장한 사람이 지나간 자리에 있었던 시민들은 불안한 눈빛으로 갑자기 마스크를 꺼내 쓰거나, 혹시라도 닿았을까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비슷해보이즈는 화면에 잡힌 시민들을 찾아가 사실 섭외된 배우였고 질병 예방법 차원에서 촬영을 진행했다며 자초지종을 설명했고, 본인들이 구입한 마스크를 전달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감염병 예방과 우리 스스로를 경계하자는 취지의 영상이었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촬영 현장에 계셨던 불안하시고 공포심을 느끼셨을 시민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항상 응원해주시고 재밌게 봐주셨던 구독자, 시청자 그리고 대구 시민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려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지난 29일 비슷해보이즈는 이날 낮 12시∼오후 2시 동대구역 광장과 인근 도시철도역 출구에서 신종 코로나 환자 발생 상황을 가장해 시민 반응을 알아보려는 몰래카메라를 2차례 찍었다.

시민들은 실제 상황으로 착각하고 불안에 떨었으며 21만여 명이 구독하고 있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는 지금’에 해당 장면이 게재되면서 잘못된 사실이 온라인을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결국 시민들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오후 2시 30분경 비슷해보이즈 일행 4명을 붙잡았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