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한테 ‘인증샷’ 보내다가 ‘바람피운’ 사실 걸린 남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JTBC-부부의세계

남자친구의 바람 현장을 잡아낸 여성의 신박한 방법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사오스타는 남자친구가 보내온 사진 한 장으로 그가 바람피운 증거를 확보한 여성의 사연을 소개하였다.

사연에 따르면 여성은 이전부터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우고 있다는 느낌을 받아왔다. 혼자서 끙끙 앓던 여성은 증거를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

워낙 꼼꼼한 성격인 남자친구가 철저히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며 바람 피우는 사실을 꼭꼭 숨겨 흔적을 남기지 않았기 때문이였다.

그러던 어느 날 남자 친구는 “혼자서 바람을 좀 쐬고 싶다”며 며칠간 여행을 다녀오겠다고 말했는데

당연히 여성은 남자 친구의 말을 믿지 못했지만, 오히려 빼도 박도 못할 증거를 잡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흔쾌히 허락했다.

다만 여성은 남자친구에게 여행 출발 직전에 인증샷 한 장을 찍어 보내달라고 요구하였다.

출발 당일 남자친구는 별생각 없이 자신의 캐리어를 찍었고, 한껏 의심하고 있을 여성에게 전송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pgnc35g40x8f45wt2kr.jpg 입니다.
saostar
ADVERTISEMENT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41mp644z2o2luo66mrk.jpg 입니다.
saostar

사진을 받은 여성은 평범한 캐리어 사진을 보고 실망했다. 그는 이번에도 아무런 증거를 찾지 못한 자신을 자책하기도 했다.

그렇게 허탈한 표정으로 휴대폰만 만지작거리던 여성은 순간 사진 속에서 엄청난 것을 발견했다. 확대된 캐리어의 작은 부품에서 두 사람의 형상이 비친 것이다.

한 사람은 남자친구였고, 그의 옆에는 모르는 여성이 서 있었다. 드디어 남자 친구의 바람 현장을 잡은 여성은 해당 사진을 SNS에 올렸고, 자신의 사연을 글로 남겼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진짜 과학수사대가 따로 없다”, “남자 친구가 진짜 쓰레기네”, “지금이라도 나쁜 놈 잡아내서 다행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sd.png 입니다.
1BOON-카카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