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또 다른 복병 등장, ‘뇌 손상’ 그리고 ‘환각 증상’ 완치해도 걱정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tlas%2BObscura.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Atlas Obscur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폐나 심장 뿐 아니라 뇌에도 파괴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화제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현지시간) 임상의 인터뷰와 관련 논문을 인용해 “코로나19 감염자 중 발작이나 환각, 후각·미각 상실 등의 증상을 겪는 사례가 보고됐다”는 보도를 했다.

실제로 최근 미국과 일본, 영국 등 각국에서는 뇌손상 사례가 속속 등장하고 있는 중이다.

미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항공사 직원이 뇌손상 판정을 받았고, 일본에선 발작 증세를 보인 환자가 나오기도 했다.

이밖에 환각증세를 보이거나 냄새를 맡을 수 없게 돼 병원을 찾았다가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도 있었다고 WSJ은 전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angkok%2BPost.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Bangkok Post
ADVERTISEMENT

WSJ은 “코로나19가 폐나 심장 손상을 유발할 뿐 아니라, 신경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내용의 논문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고 전했다고 한다.

문제는 증상이 호전되기까지 수십 년이 걸릴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바이러스에 심각하게 감염된 경우 수년 후 알츠하이머나 파킨슨병 같은 신경 퇴행성 질환이 발병할 확률이 높아진다고 한다.

미국만의 얘기가 아니다. 바이러스 진원지 중국 우한에서도 연구팀이 환자 2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감염자 3명 중 1명 꼴로 현기증과 두통, 의식 손상, 후각·미각 상실 등 신경학적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심각한 경우 뇌졸중이나 발작 증세를 보이는 환자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onga.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donga

앤드류 조셉슨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신경과 교수는 “코로나19 발병 초기 학계에서는 이 바이러스가 폐에 영향을 미칠 뿐, 신경계와는 관련이 없다는 견해가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이제 코로나19가 뇌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또한 전문가들은 몸의 중심을 잡지 못하겠거나, 언어장애, 무감각 등의 증상도 코로나19 증상일 수 있다며, 특정 기간 내에 치료되지 않을 경우 영구적인 뇌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e%2BIndependent.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The Independent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