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제주도로 온 ‘중국인’ 코로나 확진, 청정 지역 제주 비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19%25ED%2595%25B4%25EC%2599%25B8%25EC%259C%25A0%25EC%259E%2585%25ED%2586%25B5%25EC%25A0%259C%25EB%258B%25A8%25EA%25B8%25B0%25EB%25B9%2584%25EC%259E%2590%25ED%259A%25A8%25EB%25A0%25A5%25EC%25A0%2595%25EC%25A7%2580.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국내 코로나19 최대 청정 지역 제주도에 신규 확진자가 1명 추가되었다.

확진자는 미국에서 제주도로 들어온 20대 중국인 여성 A씨라고 한다.

15일 제주시는 지난 14일 밤 11시 중국 국적의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혀왔다.

제주시에 따르면 A씨는 12일 미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고 13일 오전 7시 40분쯤 김포공항발 제주행 대한항공편으로 제주에 들어왔다고 한다. 이륙한 뒤 거주지까지 이동은 택시를 이용하였다.

미국발 입국자 A씨는 13일 관할보건소에 ‘능동감시 대상자’로 통보됐다고 한다. 특별한 증상은 없었지만 14일 진단 검사를 진행했고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A0%259C%25EC%25A3%25BC%25EA%25B5%25AD%25EC%25A0%259C%25EA%25B3%25B5%25ED%2595%25AD%25EC%2584%259C%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19%25EA%25B2%2580%25EC%25B2%25B4%25EA%25B2%2580%25EC%2582%25AC.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ADVERTISEMENT

이후 A씨는 제주대학교 병원 음압 병상으로 이송돼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 현재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제주시는 “A씨가 특별한 증상이 없어 ‘검사 의무 대상자’는 아니었으나, 미국발 입국자라는 점을 고려해 선제적 검사를 진행했다”며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후 신속히 격리 조치했다”고 설명하였다.

앞서 방역 당국은 미국 내 지역사회 감염 위험이 커짐에 따라 13일부로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 검사 기준을 강화하였다.

당초 유증상자에 한해 진단검사가 시행됐지만, 기준이 강화되면서 미국발 입국자 모두가 입국 3일 내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한다.

제주시는 A씨와 제주행 항공편에 동승해 접촉한 승무원 2명과 승객 3명, A씨를 거주지까지 태운 택시 기사 1명 등 총 6명에 대해 자가격리를 지시한 상태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entro%2BMundoLengua.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Centro MundoLengua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