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 먹는 거 아니야” ‘민들레 씨’ 한입에 넣어 먹방 선보인 ‘벤틀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2824668_250159699489604_8152637408903962116_n.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bentleyhammington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 벤틀리가 신개념 먹방을 선보이고 말았다.

15일 벤틀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단문의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왔는데

공개된 사진에는 집 근처 공원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형 윌리엄과 놀고 있는 벤틀리의 모습이 담겨져 있었다.

청멜빵바지를 입은 벤틀리는 그새 폭풍 성장해 윌리엄과 엇비슷한 체구를 과시하였다.

벤틀리는 민들레씨를 보자마자 새하얀 솜사탕이 생각났는지 곧장 입으로 넣어버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tl1qktyq543qt8824u4.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bentleyhammington
ADVERTISEMENT

상상했던 달콤한 맛을 느낄 수 없었던 것일까. 벤틀리는 급격히 굳은 표정을 지어 보여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벤틀리는 “민들레를 꼭 불어야 하는 건가요? 먹어볼 수도 있잖아요”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하였다.

엄마 유미 씨는 벤틀리의 돌발 행동에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은 “아가야 못 먹는게 없네”, “하다못해 민들레씨까지 먹어치우는 벤토리”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고 한다.

한편 벤틀리는 형 윌리엄, 아빠 샘 해밍턴과 함께 매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즐거운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zpo183bna2t30o5b3ix.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bentleyhammington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