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새우다!”…중국에서 새우에 치명적인 바이러스 질병이 등장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7%2588%25ED%2595%2591%25ED%2584%25B4%25ED%258F%25AC%25EC%258A%25A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jpg 입니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새우에 치명적인 바이러스 질병이 등장했다.

지난 13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주요 새우 양식지인 광둥성에서 ‘십각류 무지개 바이러스1(Decapod iridescent virus 1·Div1)’가 확산중이라고 보도했다고 전해진다.

이 바이러스는 지난 2014년 초 처음 발생됐다.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새우가 붉게 변하고 껍질이 약해지면서 바닥에 가라앉아 죽게 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1%25B0%25EA%25B8%25B0%25EC%2596%25B4%25EB%2594%2594%25EC%2595%25BC.jpg 입니다.
거기어디야
ADVERTISEMENT

감염률과 치사율은 어마어마 합니다. 양식장의 모든 새우들이 죽는데 2~3일 밖에 안 걸린다고 한다.

중국 수산과학원 측에 따르면 이 바이러스는 2014년 12월 중국 저장성의 흰다리새우에서 처음 발견됐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D%25B8%25EC%258A%25A4%25ED%258B%25B0%25EC%25A6%2588.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인스티즈

이후 2018년까지 11개 성의 양식 어가에서 바이러스가 확인됐고, 특히 지난해 주장(珠江) 삼각주 지역에 가장 심각한 피해를 줬다고 한다.

인구 2만명 중 약 절반이 새우양식업에 종사하는 장먼시 다아오(大鰲)에서는 지난해 봄 양식장 3분의 2가량이 피해를 보기도 했다.

어민들은 “온도가 올라가는 여름·가을 확산세가 누그러졌다가 올해 2월에 다시 돌아왔다”며 “30℃ 이상이 되면 바이러스가 약해진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