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선거운동 역대급 동선’ 국회의원 후보 선거운동하며 ‘코로나 아르바이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8%2581%25ED%2599%2594-%25EA%25B2%2580%25EC%2582%25AC%25EC%2599%25B8%25EC%25A0%2584.png 입니다.
영화-검사외전

경북 예천군에 코로나19 집단 감염 비상이 걸렸다.

그중에는 4·15 총선 선거운동을 위해 군 곳곳을 누비며 활동한 남성도 있어 더욱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12일 예천군은 관내 12번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19살 남성인 12번 확진자는 9번 확진자의 친구로, 한 정당 후보의 선거운동에 참여했다.

공개된 동선에 따르면 그는 3일부터 9일까지 활동한 뒤, 10일에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8%2588%25EC%25B2%259C%25EA%25B5%25B0%2B%25ED%2599%2588%25ED%258E%2598%25EC%259D%25B4%25EC%25A7%2580.jpg 입니다.
예천군 홈페이지
ADVERTISEMENT

특히 예천군 소재의 PC방, 각종 프랜차이즈 음식점, 주점 등 유동인구가 많은 가게를 다수 이용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또 최근 매일 하루도 빠짐없이 선거운동에 나서 접촉자들이 다수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

유권자들에게 명함을 나눠줬거나 동료들과 선거 관련 물품을 주고받았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편 예천에서는 지난 9일 48세 여성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5일 만에 일가족 및 접촉자 18명이 추가 확진을 받았다.

예천군이 13일 확진자가 4명 더 추가 발생했다고 밝히면서 이 지역 누적 확진자는 모두 24명으로 늘었다.

방역 당국은 예천군의 코로나19 첫 감염 원인과 경로를 아직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413_115321464.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