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영웅’이라고 불리자 고개를 숙이고 한마디 한 정은경 본부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연합뉴스

대구지역 추가 확진자 0명을 기록했던 지난 1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정 본부장은 국내 신규 확진자 수 감소의 이유로 ‘사회적 연대의 힘’을 강조했다고 한다.

외국과 비교해 선제적으로 방역 작업을 시작했고, 국민들이 함께 참여해 준 덕분에 지금의 긍정적인 상황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는 설명이었다.

정 본부장은 “대구, 경북 의료인 뿐만 아니라 전국의 많은 의료인이 지원해 주셨고, 중대본과 대구, 경북 지자체의 협력으로 의료체계를 정상화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시도에서도 병상과 의료진을 지원하는 등 민간이 협력하는 사회적인 연대로 위기를 극복했다는 것이 아주 큰 의미”라고 평가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19%25EC%2598%25A4%25EB%258A%25980%25EC%258B%259C%25EA%25B9%258C%25EC%25A7%2580%25EC%25B4%259D%25ED%2599%2595%25EC%25A7%2584%25EC%259E%25907382%25EB%25AA%2585.jpg 입니다.
뉴스1
ADVERTISEMENT

월스트리트저널 등과 같은 외신에서 정 본부장의 리더십을 높게 평가하는 부분에 대해서 정 본부장은 모두에게 공을 돌렸다고.

정 본부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것은 방대본만의 일이 아니다”라며 “모든 관계 부처와 지자체, 의료진들과 각 사회 분야에서까지 모든 분들이 적극적으로 코로나19 대응에 동참하고 있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이어 “이런 민관의 협력이나 사회적인 연대로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많은 관계자분들께 항상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정 본부장은 “조치들이 느슨해지면 언제든 지역사회 대규모 유행이 일어날 수 있다”라며 시민들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강조했다고 전해진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9%25B4%25EC%258A%25A41.jpg 입니다.
뉴스1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