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두에 ‘구멍’ 뚫어 여자들 치마 속 찍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84%25B1%25EA%25B4%2580%25EA%25B3%2584%25EB%258F%2599%25EC%2598%2581%25EC%2583%2581%25EC%25B4%25AC%25EC%2598%2581%25C2%25B7%25EC%259C%25A0%25ED%258F%25AC%25EC%25B2%25AB%25EA%25B3%25B5%25ED%258C%2590%25EC%25A4%2580%25EB%25B9%2584%25EA%25B8%25B0%25EC%259D%25BC%25EC%25B6%259C%25EC%2584%259D%25ED%2595%2598%25EB%258A%2594%25EC%25A0%2595%25EC%25A4%2580%25EC%2598%2581.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 1

광주 북부경찰서는 13일 여성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하려고 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죄)로 A(26)씨를 입건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후 6시35분께 광주 북구 모 가게에서 자신의 구두에 넣은 스마트폰 동영상으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 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자신의 발 크기보다 큰 치수의 구두의 맨 앞에 가위로 구멍을 뚫고 스마트폰을 넣은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치마를 입은 여성에게 접근해 범행하려다 이를 수상히 여긴 여성이 자리를 피하자 도주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ig%2Bmens%2Bcasual%2Bshirts.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big mens casual shirts
ADVERTISEMENT

단락

A씨는 경찰에 “호기심에 범행했다”며 선처를 호소하였다고 한다.

경찰은 피해 여성의 신고를 받고 폐쇄회로(CC)TV 80여 개 영상을 분석해 A씨를 붙잡을 수 있었다.

경찰은 A씨의 스마트폰 자료를 복원(디지털 포렌식)했으나 추가 영상은 없었다고 한다.

경찰은 지난 2015년에도 불법 촬영 행위로 입건된 바 있는 A씨의 여죄를 조사 중에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B%25AA%25B0%25EC%25B9%25B4%25EB%258A%2594%25EB%25B2%2594%25EC%25A3%2584%25EC%259E%2585%25EB%258B%2588%25EB%258B%25A4.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 1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