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이들 ‘운동 안 해도 살 빠지는’ 방법이 있다고 그게 뭔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d17020709.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빛을 이용해 비만을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고 한다.

13일 한국연구재단은 나건 가톨릭대 교수 연구진이 비만 환자의 지방 축적을 돕는 ‘장 호르몬(GIP)’ 분비를 억제할 수 있는 ‘광역학 치료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GIP는 십이지장 내 지방과 탄수화물에 반응해 분비되는 장 호르몬이다.

정상 체중인 사람에게 GIP는 인슐린 분비를 촉진시켜 혈당을 낮추지만 비만 대사성 질환 환자의 GIP는 인슐린 분비 기능이 떨어져 오히려 지방 축적을 돕는다고 전해진다.

연구진은 GIP 호르몬을 분비하는 K세포를 제거하기 위한 광 응답제를 개발했다. K세포는 십이지장을 덮고 있으면서 GIP 호르몬을 분비하는 세포다.

광 응답제는 빛을 받으면 활성산소를 만들어 표적 세포를 없애는 역할을 한다. 연구진은 K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활성산소를 만들 수 있는 지방산을 광 응답제에 접합시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492697.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ADVERTISEMENT

이렇게 만들어진 광 응답제를 투여하고 십이지장에 빛을 비추면 K세포가 제거된다고 하는데

연구진은 비만·당뇨를 유도한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혈장 내 GIP 농도가 낮아지면서 몸무게다 대조군 쥐보다 16.4% 줄고, 지방량도 58.2% 감소했다고 밝혔다고 알려진다.

연구진은 내시경으로 원하는 부위에만 국소적으로 빛을 쪼임으로써 정상세포의 손상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으며

실험을 진행한 나건 교수는 “지방산 결합 광 응답제의 효과를 일부 동물 모델 실험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임상 연구를 거쳐 내시경을 이용한 최소 침습 비만 대사 시술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지난달 26일 ‘바이오머터리얼즈(Biomaterials)’를 통해 소개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