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후보자 중 살인·청소년 강간 전과자도 총선 출마, 전과 10범 후보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D%25B4%25EB%25AF%25B8%25EC%25A7%2580%25ED%2588%25AC%25EB%258D%25B0%25EC%259D%25B4.jpg 입니다.
이미지투데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사람 중, 전과 기록이 있는 범죄자가 너무 많아요. 법을 어기고 윤리적 도덕조차 지키지 않은 이들이 어떻게 국민을 대표하나요?”

최근 페이스북 페이지 ‘서울대학교 대나무숲’에 올라와 많은 공감을 얻은 글에서 말하고있다.

한 누리꾼은 “예전엔 사회운동하다 징역 살이 했다는 건 우리나라 발전을 위한 행동으로 인정해 줘야 할 수도 있으나, 살인, 성범죄, 음주운전 같은 전과가 있는 이가 과연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있을지 잘 모르겠다”며 의문이다.

또 다른 이들은 “살인은 좀 너무한 것 같다”, ” 5년간 세금 9.2만 원 낸 분도 있더라”, “무면허 운전, 음주운전자도 있었다”라며 불만을 표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2%2598%25EB%25AC%25B4%25EC%259C%2584%25ED%2582%25A4.jpg 입니다.
나무위키
ADVERTISEMENT

21대 총선에 출마한 국회의원 후보자들의 전과 기록에 따르면, 후보자 3명 중 1명이 전과자다.

후보자로 등록한 이는 총 1118명. 그중 419명(37.5%)이 전과 기록을 가지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4%25A4%25EC%259D%25B4%25EB%25B2%2584%25EB%25B8%2594%25EB%25A1%259C%25EA%25B7%25B8-%25EB%25AF%25BC%25EB%25B8%2594%25EB%25A1%259C.png 입니다.
네이버블로그-민블로

살인이나 강강 혐의로 처벌을 받은 이와 전과 10범인 후보자도 있다.

지적이 이는 이유에는 국회의원이 나라의 법을 만드는 입법부에서 일한다는 점도 한몫한다.

전과자들이 국회의원 등 정치에 도전할 수 있는 이유는 피선거권 제한 기간이 끝났기 때문인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의하면 범죄 전과가 있을지라도 선고 형량에 따른 피선거권 제한 기간이 만료되면 누구나 출마할 수 있다고 한다.

시민들은 법을 마련하는 직책에 심각한 범죄를 저지른 후보자들이 당선될 경우 질서를 흩트릴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C%2584%25ED%2582%25A4%25EB%25B0%25B1%25EA%25B3%25BC.jpg 입니다.
위키백과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