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라면 공감할 서러움 … 슈돌 벤틀리 ” 내가 형보다 먼저 왔는데 .. “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5pe41g9b0w2o8cgxq4q.jpg 입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 해밍턴 아들 벤틀리가 둘째의 서러움을 드러내 안쓰러움과 동시에 귀여움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샘 해밍턴네 가족 윌벤져스가 방송됐다.

이날 벤틀리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가볍게 운동을 하더니 배고프다며 식탁 쪽으로 가 밥을 찾았다.

샘 해밍턴은 벤틀리를 위해 식사를 준비했고, 벤틀리는 “고구마?”라며 냄새만 맡고 음식을 맞춰 놀라움을 안겨주었다.

고구마를 먹을 생각에 신난 벤틀리는 입으로 노래를 부르기까지 했다.

그러나 벤틀리의 행복은 오래가지 못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w65jy32pq9e1erk827w.jpg 입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ADVERTISEMENT

자신이 한참 기다렸음에도 샘 해밍턴이 형 윌리엄의 식사를 먼저 챙긴것이다.

벤틀리는 기분이 좋지 않았는지 “힝… 나 먼저 왔어. 계속 기다렸어”라며 형의 음식을 뺏어 먹으려 하였다.

이에 샘 해밍턴은 단호하게 “앉으세요. 이거 형 거야”라며 벤틀리를 나무랐다.

결국 벤틀리는 “아니야, 싫어! 아니야”라며 울상을 지었다.

하지만 샘 해밍턴은 “형을 먼저 주고, 다음은 네 차례야”라고 말을 했다.

서러워하던 벤틀리는 이내 고구마를 만지작거리더니 먹고는 기분이 풀린 모습으로 해맑은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414_103038129_15.png 입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