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은 여자 ‘짝짝이 속옷’ 중요시 여길까? 뜨밤중 ‘모텔에서 뛰쳐나온 여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68d79f6d3d7d8a9fbc0d1d6d2a91dfe.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프로듀사

자정이 가까워져 오는 야심한 시간, 남자친구는 나를 즐겁게 해주기 위해 샤워를 하고 있다.

씻고 나올 그를 기다리며 옷을 벗으려던 그때, 난 내가 입고 있는 속옷이 짝짝이라는 것을 알게되었다.

민망함에 얼굴이 붉어진 것도 잠시, 남자친구에겐 미안하지만 속옷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던 나는 곧바로 모텔에서 나와 집으로 뛰쳐 나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에게 세트가 아닌 속옷을 보이기 싫어 모텔을 뛰쳐나왔다는 A씨의 사연이 공개되었다.

남자친구에게 보여줄 수 없어 그를 버리고 도망쳤다는 A씨의 사연을 읽은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였는데

한 누리꾼은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그 정도는 보여줄 수 있고 또 상대방도 이해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많은 ‘추천’을 받았다.

간혹 “나 같아도 짝짝이 속옷이면 보여주기 싫어 도망쳤을 듯”이라거나 실제 도망치진 않았어도 도망치고 싶은 심정은 충분히 이해된다며 A씨에 공감하는 반응도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VN%2B%25EC%25BD%25A9%25ED%258A%25B8%25EC%2595%25A4%25EB%258D%2594%25EC%258B%259C%25ED%258B%25B0.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TVN 콩트앤더시티
ADVERTISEMENT

남자친구의 입장에서 생각해봐야 한다는 누리꾼도 있었다. 샤워를 하고 나오니 여자친구가 사라져 있는 걸 봤을 때 얼마나 충격을 받았겠냐는 것이다.

실제 한 남성 누리꾼은 속옷이 ‘짝짝이’인 것보다 그것 때문에 도망쳤다는 게 훨씬 더 황당한 일이라고 일침하기도 하였다.

관련해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짝짝이’ 속옷은 남자들이 전혀 신경 안 쓴다”며 “알맹이(?)가 중요하다”는 패널의 발언이 ‘폭풍 공감’을 일으키며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014m1905087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