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숲’ PC 버전? … 갑작스러운 인기에 닌텐도 스위치 품귀현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5%259C%25EA%25B5%25AD%2B%25EB%258B%258C%25ED%2585%2590%25EB%258F%2584.jpg 입니다.
한국 닌텐도

출시 3일 만에 200만 장 가까이 팔리는 등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는 ‘동물의 숲’.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도 ‘동물의 숲’을 사기 위해 줄을 서는 사람들이 생기는 등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보여주는 중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공급이 제한되면서 엄청난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구매에 실패한 사람들도 많다.

이런 상황에서 일부 누리꾼들은 ‘동물의 숲’을 하기 위해 여러 꼼수를 이용하기도 했는데 특히 불법 프로그램을 통해 게임을 즐기는 사람도 등장해 논란이다.

PC 버전이 따로 나오지 않은 ‘동물의 숲’의 경우 닌텐도 스위치 버전으로만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다른 버전의 경우 모두 불법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9228acb1eae1fd85180d362ee94517f6fa2e71d8ab931df56270bd35238ee3e.jpg 입니다.
한국 닌텐도
ADVERTISEMENT

그러나 인터넷에는 이미 ‘동물의 숲’을 PC로 실행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공개돼 있으며 많은 유저가 불법으로 게임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닌텐도 스위치로 구동이 가능한 ‘동물의 숲’을 PC로 실행했다는 설명과 함께 사진이 올라오기도 한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동물의 숲’이 실행되고 있으며 캐릭터가 포함된 기본 화면이 나온다.

글을 올린 누리꾼은 “주말 동안 ‘동물의 숲’만 할 예정”이라며 자신의 행동을 자랑하듯 사진까지 올려놓았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이러한 행동이 저작권법에 위배되는 행동이며 국가 망신을 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부분의 누리꾼은 “저작권 의식이 없다”, “저러면서 무슨 불매를 한다는 거냐”, “진짜 뻔뻔하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09k18bmt559c5wcb9o4.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걸캅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