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연예뉴스 댓글 폐지에 ‘하니’ 솔직한 심정 고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3%2585%2587%25E3%2584%25B9%25E3%2585%2587.jpg 입니다.
하니 인스타그램

‘EXID’ 하니가 악성 댓글과 관련해 솔직한 심경을 내비쳤다.

하니는 지난 12일 인기 유튜버 릴카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했다. 이날 주제는 ‘여자 아이돌의 속사정’이었다.

하니는 이날 릴카가 미리 취합한 질문들에 관한 대답을 했다. 특히 악성 댓글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하니는 “악플도 많을텐데 대처법과 멘탈 관리법이 있나”는 질문을 받았고 짧은 고민 끝에 답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2.jpg 입니다.
유튜브 릴카
ADVERTISEMENT

이에 그는 “악플을 안 보고 싶은데 자꾸 보게 된다”며 “옛날에는 인터넷에서 기사를 읽고 스크롤 하면 댓글을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즘에는 댓글을 못 달게 되어 있어서 너무 감사하다”며 덧붙였다. 포털사이트 연예뉴스 댓글이 폐지된 데 대해 감사함을 전한 것이다.

하니는 또 “나는 괜찮은데 우리 엄마도 보고 아빠도 볼텐데 상처 받을 거 생각하니 정말 속상했다”며 악플에 관해 말했다.

멘탈 관리를 위해서는 악성 댓글 등은 보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ksl.jpg 입니다.
유튜브 릴카

더불어 악플러에 대해서는 “무슨 생각으로 그런 댓글을 다는지 모르겠다”며 “정말 나쁜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이돌이 아니었다면 어떤 직업을 가졌을 것 같냐”는 질문도 받았다. 고민을 하는 하니에 릴카는 “아냐. 넌 연예인 해야 해” 하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다음 생애 태어나도 아이돌 하고 싶나”는 물음에는 “아이돌은 잘 모르겠는데 EXID 하니는 하고 싶다”고 밝히며 팀에 대한 남다른 애정도 드러냈다.

앞서 다음 카카오 측은 지난해 10월 연예뉴스 댓글란을 없애기로 해 화제가 됐다. 네이버 측도 지난 3월 연예뉴스 댓글을 폐지하는데 동참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r.jpg 입니다.
유튜브 릴카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