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에서 ‘전동 킥보드’ 타던 남성 무단횡단해 ‘차량에 치여’ 끝내 숨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B6%2580%25EC%2582%25B0%25EA%25B2%25BD%25EC%25B0%25B0%25EC%25B2%25AD.jpg 입니다.
부산경찰청

비 내리는 심야에 공유 전동킥보드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남성이 차량과 충돌해 숨졌다고 전해진다.

이는 부산에서 발생한 공유 전동킥보드 첫 사망 사고이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0시 15분께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옛 스펀지 앞 편도 4차로 횡단보도에서 사고가 발생하였다.

이곳을 건너던 30대 A씨의 전동킥보드와 20대 B씨가 운전하던 차량이 부딪쳤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37896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ADVERTISEMENT

차량과 부딪힌 ‘라임’ 전동킥보드는 사고 충격으로 바퀴가 빠지고 손잡이가 완전히 떨어져 나갔다고 전해진다.

킥보드 운전자는 당시 헬멧 등의 안전장비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부산에는 비가 내리고 있어 운전 시야가 좋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은 사고 당시 정지 신호에 전동 킥보드가 무단횡단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또 제한속도가 50km 구간이지만 과속을 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공유 서비스인 ‘라임’ 전동킥보드는 지난해부터 관광지인 부산 해운대를 중심으로 운영 중이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39460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