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휴대전화 해킹 피해 ” 처음에는 장난인 줄 알았다 “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1.daumcdn.png 입니다.
영화 암살


“처음에는 장난인 줄 알았어요.”

하정우가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안 건, 지난해 12월 2일쯤이었다고 한다.

협박범은 하정우에게 자신의 휴대전화에 있던 사진과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한다.

하정우는 협박범이 예전 여자친구와 해외여행 간 사진 등과 메시지 등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너희는 겨우 이런 걸로 협박하냐”고 응대하니 “유명인이시니깐”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하정우는 몇몇 지인과 상의한 뒤 처음 협박을 받은 지 사흘 뒤인 12월 5일께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신고했다. 당시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내역을 통째로 제출했다고 한다.

하정우가 경찰에 신고한 줄 모르는 협박범은 그 뒤로도 그를 협박했다.

하정우는 전화번호를 바꿨지만 바뀐 전화번호로 다시 연락이 왔다며 “정말 경악스러웠다”고 전했다.

하정우에게 “형님” 운운하며 문자를 보내오던 협박범은 “형님 말고도 다른 연예인 해킹 자료도 많다”면서 다른 연예인들의 휴대전화 해킹 자료도 보내왔다고 한다.

그제서야 하정우는 해킹범들이 한국 연예인들과 유명인들 상당수를 협박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영화 백두산
ADVERTISEMENT


하정우는 “‘백두산’ 홍보하려 네이버 V라이브를 하고 있는데 ‘방송 잘 보고 있다’고 문자가 오더라”며 “돌아버리는 줄 알았다”고 전했다.

협박범은 하정우 해킹 자료를 ‘백두산’ 개봉에 맞춰 터뜨리겠다며 억대를 요구하면서 계속 협박을했다.

하정우는 “저는 그냥 휴대전화 해킹 피해자에요.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내역을 전부 경찰에 넘겼어요. 제가 경찰에 신고를 해서 수사가 진행됐던 것”이라고 전했다.

하정우는 “왜 협박 피해자가 범죄자 취급을 받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프로포폴 투약 혐의도 몹시 억울해하였다.

하정우 휴대전화를 해킹하고 협박한 범인 두 명은 최근 구속 기소 처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유명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뒤 개인 정보를 유출하겠다고 협박해 이 중 5명에게 약 6억1000여만원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한다.

나머지 피해자 3명은 돈을 보내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돈을 보내지 않은 사람들 중 한 명이 바로 하정우다. 경찰은 범행을 지시한 주범이 따로 있다고 보고 중국에 공조를 요청한 상태다.

한편 하정우의 프로포폴 투약 혐의는 이제 검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현재 한국에 있는 하정우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한다고 전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6687760.2.jpg 입니다.
영화 백두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