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커스’에 불길 치솟는 뜨거운 링 뛰어넘다 발작 일으키며 쓰러진 ‘호랑이’

이하 데일리메일


불길이 활활 치솟고 있는 링을 아슬아슬하게 넘나들던 호랑이가 갑자기 공연 도중 경련을 일으키며 쓰러지는 일이 벌어졌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해 러시아 마그니토고르스크에 위치한 한 서커스 공연장에서 공연 중이던 호랑이가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고 보도한 적이 있다.

당시 제나(Zena)라는 이름의 6살 암컷 호랑이는 평소와 마찬가지로 다른 호랑이들과 함께 공연을 위해 서커스 무대 위에 올랐다.

ADVERTISEMENT

한참 공연이 진행되고 있을 무렵 호랑이 제나는 공중에 설치된 불 붙은 링을 점프해 뛰어넘는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있었다. 대기하던 도중 호랑이 제나에게 이상 증세가 나타났다.

호랑이 제나는 한참을 머뭇거리며 망설이더니 급기야 경련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이를 지켜보던 사육사는 아무렇지 않다는 듯 채찍으로 제나를 때렸다.

때리면 때릴수록 경련은 더 심해졌다. 결국 호랑이 제나는 높은 선반에서 떨어지고 말았고 결국 공연은 중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