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준다는 말 한마디에 ’24만원’치 시켜 먹은 카이스트 소개팅남

Kakao-Talk-20200106-131509289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사연이 올라와 많은 사람들의 분통을 터뜨렸다.

게시글의 당사자는 카이스트 학생인데 이 여학생A씨는 최근 남사친에게 ‘정말 괜찮은 동생이 있는데 왜 솔로인지 모르겠다’라는 말을 듣고 남자를 소개 받았다.

하지만 그 남자는 같이 음식점을 가서 너무 비싸다며 다른 곳을 가자고 A씨를 보챘다.

하지만 A씨가 그냥 자기가 살테니 음식을 먹자고 하자 바로 돌변하며, ‘자신은 많이 먹는 편이라 2인분이상은 먹어야한다’라며 사이드 메뉴 3개에 음료 2개를 추가했고 8만원이 나왔다.

image
기사와 상관없는 사진
ADVERTISEMENT

곧이어 소개팅남은 2차로 자신이 아는 ‘고급 일식집’을 가서 술 한잔 하였고 A씨는 당연히 남자가 사는 줄로 알았지만 남자는 ‘돈도 많으신 거 같은데 함 시원하게 긁으시죠?’라는 말을 했다.

화가난 A씨는 집으로가 남사친에게 ‘왜 저런 남자를 소개 시켜줬냐’고 ‘오늘쓴 24만원 중 반은 받아야겠다’고 말했지만 남사친은 저 친구가 ‘용돈을 게임에 다 쓰고 맨날 밥버거만 먹는 친구라 돈 받으려면 4개월은 걸린다’라고 말해 A씨는 결국 혈압이터져 둘 다 손절했다고 알려졌다.

53091a57277h2g5gzeok
밥버거

[저작권자 위키블루] 신서진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