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30대 남성, 불우이웃 도우려 ‘폐지’ 줍던 70대 할머니 ‘묻지마 폭행’

b1b9mz11d2lv30v2l8qa
YTN NEWS

경기도 부천시에서 70대의 할머니가 30대 술 취한 남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지난 1일 경기도 부천의 한 아파트에서 폐지를 줍기 위해 밤 10시쯤 집을 나선 할머니는 갑자기 남성에게 머리를 맞았다.

152048661644-20180309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할머니가 남성에게 “왜 때리냐”라 묻자 남성은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시작했고, 할머니가 도망가자 쫒아가서 계속 폭행했다.

살려달라며 소리친 할머니의 목소리를 듣고 주민 A씨가 아파트에서 내려와 남성을 제지했고, 이 남성은 곧바로 현행범 체포되었다.

eeyql9x711a55e8du6a7
YTN NEWS

할머니는 코뼈와 눈 뼈가 부러지는 등 심각한 중상을 입고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반면 경찰의 조사 결과 이 남성은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기억이 전혀 나지 안는다’는 진술만 반복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