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앞에 ‘조정간 단발’로 총을 겨눈 선인 개머리판으로 코뼈를 분지른 ‘후임’

Kakao-Talk-20191231-160945018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육군 모 부대에서 장난이라며 선임이 k-2 소총의 조정간을 단발로 설정한 뒤 총구를 후임의 얼굴에 들이민 사건이 일어났다.

생명의 위협을 느낀 후임 병사는 그즉시 개머리판으로 선임의 얼굴을 가격해 코뼈를 부러뜨렸고 이로 인해 징계 위원회가 열렸다고 전해진다.

Kakao-Talk-20191231-161242630
@날아라 마린보이
ADVERTISEMENT

후임병 A에 따르면 얼마전 선임과 함께 초병 근무에 들어갔다가 선임이 장난이라며 총구를 들이대며 자신을 위협했고, 심지어 검지를 방아쇠 속에 집어 넣은 상태라고 전해졌다.

그 즉시 후임은 살기 위해 개머리판으로 선임을 폭행했고 선임은 그대로 쓰려져 코 뼈가 함몰 되었다고 전해진다.

Kakao-Talk-20191231-161113173
@찬란

[저작권자 위키블루] 신서진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