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된 임금 요구했다가..”돈만 보고 왔냐?”···소리 들으며 외면당한 ‘대구 의료진’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9%25B4%25EC%258A%25A41.jpg 입니다.
뉴스1

“내 가족이라고 생각하고 왔는데…”

코로나19 지원을 위해 망설임 없이 달려와 ‘목숨’을 걸고 환자 치료에 열을 올린 의료진. 그들은 영웅적인 일을 해냈지만 마땅한 대접을 받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한다.

임금 관련 문의를 했던 의료진은 “돈 보고 여기 왔냐”는 수모를 당했다. 약속된 최소한의 생활 임금을 보전받고 싶었던 의료진의 요구는 너무도 쉽게 외면당했다.

이 사실을 전해들은 시민들은 방역에 앞장섰던 이들이 대접은 커녕 홀대를 당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외쳤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ouTube%2B%2527%25ED%2581%25AC%25EB%259E%25A9KLAB%2527.jpg 입니다.
YouTube 크랩KLAB
ADVERTISEMENT

지난 10일 KBS ‘크랩’은 대구 현장 지원을 다녀온 의료진의 목소리를 보도하여 전하였다.

내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대구에 지원을 간 의료진 A씨는 뜻밖의 문제와 마주해야 했는데

2주치 숙박비와 식비인 140만 원 외에 임금을 지급받지 못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 A씨는 “급여 관련 문의를 하니 ‘돈만 보고 여기 왔냐’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하소연을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ouTube%2B%2527%25ED%2581%25AC%25EB%259E%25A9KLAB%25272.jpg 입니다.
YouTube 크랩KLAB

또 다른 의료진 B씨는 “업무상으로 힘들 거라는 건 예상했지만 정신적으로 이렇게까지 함들 줄은 몰랐다”고 호소했다.

또한 의료진들이 쓴 계약서엔 ‘언론 접촉 금지’ 조항이 포함되어 있어 부당한 일이 있어도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돈 문제를 떠나 최소한의 예우도 받지 못한 의료진들은 큰 상처를 받았다고 한다.

A씨는 “국가 재난 상황에 의료진들이 좋은 마음으로 봉사하러 왔는데 앞으로 계속 이런 식이면 의료진들이 봉사를 하러 가겠느냐”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사명감에 온 사람들에게 돈 받으러 왔다니”, “뭐라도 맡겨 놓은 듯이 희생을 강요한다”며 의료진에게 제대로 된 처우를 해야 한다는 의견을 남겼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9%25B4%25EC%258A%25A4%25EC%259B%2590.jpg 입니다.
뉴스1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