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렴하다고 여겼던 1500원짜리 ‘공적 마스크’ 살 돈이 없어 빨아서 재사용 하시는 ‘폐지 할머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C%25A0%25ED%258A%259C%25EB%25B8%258C-TV%2BCHOSUN%25EA%25B5%25AC%25EC%25A1%25B0%25EC%258B%25A0%25ED%2598%25B8%25EC%258B%259C%25EA%25B7%25B8%25EB%2584%2590.jpg 입니다.
유튜브-TV CHOSUN/구조신호시그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마스크 대란에 대한 대책으로 정부가 마련한 ‘마스크 5부제’가 시행 중인데

마스크 5부제는 모든 시민이 공평하게 시중가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에서 개입해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는 제도이다.

판매 가격은 1,500원. 시중에서 3~4천 원 선에 판매되는 KF 마스크에 비해 50% 이상 저렴한 가격이다.

그러나 저렴하다고 여겼던 천 원 돈은 누군가에게는 여전히 손이 떨릴 만큼 부담스러운 값이었다.

모두에게 구매 기회는 공평했을지 몰라도 그 가격만큼은 그렇지 못했던 것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8%25A8%25EB%259D%25BC%25EC%259D%25B8%25EC%25BB%25A4%25EB%25AE%25A4%25EB%258B%2588%25ED%258B%25B0.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이다. 일회용 마스크 두 장이 전깃줄에 나란히 걸려있었다.

빨래집게로 집어 놓은 걸로 보아 재사용하기 위해 빨아서 널어놓은 듯 하였다.

작성자 A씨는 사진 속 장소는 폐지 줍는 이웃 할머니가 사는 집으로 그 길을 우연히 지나다 마스크를 널어놓은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A씨는 할머니가 형편이 어려워 일회용 마스크를 계속 돌려가며 쓰는 것 같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코로나19가 곳곳에서 활개를 치고 있지만 하루 생계조차 위태로운 이들에겐 어쩌면 당연해야 할 바이러스 예방은 사치였던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1%25B4%25EB%25A6%25BD%25EC%2595%2584%25ED%258A%25B8%25EC%25BD%2594%25EB%25A6%25AC%25EC%2595%2584.jpg 입니다.
클립아트코리아

공적 마스크라는 이름에 무색하게 정작 그 복지를 누려야 할 이들은 소외된 현실. 비단 사진 속의 풍경이 다가 아닐테다.

실제로 취약계층은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매일 일터에 나가야 하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사정이 여의치 않아 마스크나 손 세정제 등 제대로 된 예방법을 지키기 힘들다고 말하였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56166.jpg 입니다.
클립아트코리아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