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식이 날 버린 거냐 ” 코로나19로 졸지에 자식에 버려진 줄 아는 할머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A1%259C%25EB%25A7%259D.jpg 입니다.
영화 로망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여행은커녕 외출을 못 한 지도 벌써 수개월이 흘렀다.

이동이 제한된 동안 수많은 이들은 아마 가족, 연인, 친구들의 얼굴을 마주한 게 언제였는지도 까먹었을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치매 노인분들을 모시고 있는 한 요양병원 간호사가 전한 사연이 누리꾼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치매 할머니가 자신이 버림받은 줄 압니다”는 제목의 한 게시글이 올라와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고 있다.

자신을 요양병원 간호사라고 소개한 A씨는 코로나19 때문에 병원 면회가 제한되면서 보호자들의 발길이 많이 끊어졌다고 설명한다.

A씨는 업무를 하는 동안에도 병원에 방문할 수 없냐는 보호자들의 전화를 하루에 수십 통씩 받으며 진땀을 빼기도 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A씨의 마음을 더 안 좋게 하는 건 통화를 끊고 난 후에 보이는 할머니들의 쓸쓸한 뒷모습이다.

기억이 가물가물한 와중에도 창밖을 바라보며 자식이 왜 안 오나 오매불망 기다리는 할머니를 보면서 자꾸만 코끝이 찡해졌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00v81m1l4mv50a5w1yv.jpg 입니다.
영화 로망
ADVERTISEMENT

A씨는 “며칠 전 한 할머니는 ‘결국 자식이 날 버린 거냐’며 눈물을 보여 자초지종을 설명하느라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치매가 있던 할머니는 잠깐 사이에 A씨가 한 말을 까먹고 또 같은 말을 반복한다고 한다.

A씨는 “반복해서 설명하는 동안에도 여러 번 울컥했다”며 “오고 싶어도 못 오는 가족들의 진심이 할머니들께 닿았으면 좋겠다”고 말을 끝맺었다.

코로나19가 창궐하는 동안 많은 이들은 사랑하는 이들에 대한 그리움과 소중함을 절실하게 깨달고 있을 것이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84%25EB%25A7%2588%25EC%259D%2598%2B%25EA%25B3%25B5%25EC%25B1%2585.jpg 입니다.
영화 엄마의 공책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