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너무 아파 울다 잠들다 한다 ” 율희 쌍둥이 ‘ 출산의 고통 ‘ 토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F.jpg 입니다.
율희 YOUTUBE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쌍둥이의 모습과 산부인과 생활을 공개해 화제다.

10일 정오 율희는 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을 통해 ‘출산 브이로그’ 두 번째 영상을 공개했다. 이는 지난 6일 공개해 화제를 모았던 ‘출산 브이로그’ 첫 번째 영상의 후속편이라고 한다.

해당 영상에서 율희는 “출산 첫날에는 너무 아파서 울다 잠들기를 반복했다. 지금은 무통 주사를 맞고 좀 괜찮아졌다”며 출산의 고충을 토로한다.

이어 율희는 “헤모글로빈 수치가 낮아 수혈을 할 수밖에 없었는데 잊을 수 없는 큰 고통이었다”라며 “임신하고 계신 분들은 철분제를 꼭 챙겨 드셔야 한다. 전 수혈까지 했다”라고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율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남편을 제외한 외부인의 출입이 금지된 병실의 모습을 보여주며 “손님들을 많이 초대하기 위해 큰 병실을 선택했는데 부모님조차도 올 수 없게 됐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표현했다.

또한 율희는 “병원에서 (아기가) 태어나자마자 아빠랑 폴라로이드 사진을 찍어준다. 진짜 이건 평생 간직하게 될 것 같다”라며 해당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aw2z36791555219zfx4.jpg 입니다.
율희 YOUTUBE
ADVERTISEMENT

율희는 쌍둥이 딸이 신기한 듯 첫째 아들 재율이의 신생아 때 사진과 쌍둥이들의 사진을 비교해 보기도 했다.

율희에 따르면 아윤이와 아린이는 조금 다르게 생겼다고 한다.

율희는 “아린이는 쌍꺼풀이 있고, 아윤이는 조금 더 포동포동하다”라고 소개했다.

많이 아프고 힘들었다는 율희는 쌍둥이 딸을 보자마자 언제 그랬냐는 듯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다정하게 이름을 부른다.

한편, 율희의 개인 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은 개설 하루 만에 구독자 수 10만 명을 기록해 화제를 모았으며 현재 구독자 수 14만 명을 돌파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K.jpg 입니다.
율희 YOUTUBE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