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하루 ‘1천여명’ 국내선 타고 제주도로…당국은 ‘뒷짐’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하루 1100명 이상의 중국인 등 외국인이 국내선 항공기를 타고 제주 섬으로 들어오고 있지만 제주 방역당국은 발열 검사가 필요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한다.

29일 제주관광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1월까지 총 6만5938명(잠정치)의 외국인이 국내선 항공편을 이용해 제주로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본격적으로 발병하기 시작한 두 달여간 중국인 등 외국인들이 하루 1117명꼴로 국내선에 몸을 실어 제주로 향한 셈이라고 한다.

월별 국내선 이용 제주도 입도 외국인 수는 지난해 12월 3만3462명, 1월 3만2476명(28일 기준 잠정치)으로 집계되었다.

지난해에는 제주를 방문한 외국인 172만6000여 명 가운데 25.3%인 43만6623명이 국내선 항공편을 타고 제주로 들어왔다고 한다.

이처럼 제주에 들어온 외국인 4명 중 1명꼴로 국내선 항공편을 이용하고 있지만 감염병 방역체계에서는 사각지대에 놓인 상태이다.

지난 27일 뉴스1 제주본부가 확인한 결과 김포공항에서 제주로 이동 시 우한폐렴 관련 유증상자 등을 구분할 수 있는 시스템은 전무하였다.

제주도는 29일 진행된 우한폐렴 관련 언론 브리핑에서도 “지금 상태에선 국내선 항공편 이용객을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