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외출금지 당한 9살 아들’ 엄마 폰으로 ‘3,000만 원’ 현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4%25A4%25EC%259D%25B4%25EB%25B2%2584%25EB%25B8%2594%25EB%25A1%259C%25EA%25B7%25B8-%25EB%25AF%25B8%25EB%259E%2598%25EC%2597%2594%25EC%2586%258C%25ED%2586%25B5.jpg 입니다.
네이버블로그-미래엔소통

철없는 아들이 지른 ‘현질’ 때문에 대부분의 재산을 잃은 엄마의 사연이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칸칸뉴스는 모바일 게임에 빠져 엄마 통장에 있던 17만 위안(한화 약 2천 9백만 원)을 날려 버린 9살 소년의 사연을 전했다.

중국 쓰촨성 청두 출신의 엄마 황(Hwang)은 최근 업무차 들린 은행에서 어처구니없는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분명 20만 위안(한화 약 3천 4만 원) 이상 들어 있던 통장에 10분의 1인 2만 위안(한화 약 3백 4십만 원) 정도밖에 없었던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nkanews.jpg 입니다.
kankanews
ADVERTISEMENT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nkanews33.jpg 입니다.
kankanews

깜짝 놀란 황은 어떻게 된 일인지 조사했고, 아들 녀석이 몰래 자신의 휴대폰으로 17만 위안(한화 약 2천 9백만 원) 상당의 게임 아이템을 구매했다는 것을 알아챘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아들을 집에서 못 나가게 한 것이 화근이었다.

친구를 만나지 못해 답답해하는 아들이 안쓰러워서 시켜준 휴대폰 게임인데, 이 일이 원인이 되어 황이 평생을 모아온 돈을 날려버린 것이다.

사실 황의 가족은 그렇게 풍족한 편이 아니었고, 그 돈은 가족이 함께 안쓰고 안 먹어서 모은 돈이었다는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nkanews%25E3%2585%2587%25E3%2585%2587.jpg 입니다.
kankanews
ADVERTISEMENT

망연자실한 황은 아들의 실수로 잃어버린 돈을 되찾기 위해 게임 고객 센터에 여러 번 연락을 해보았다.

하지만 회사 측의 반응은 달갑지 않았고, 황은 지금까지도 회사 측의 조치를 기다리는 중이다.

황의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리아오(Liao Hua) 변호사는 “민법의 조항에 따라 미성년의 지적 범위를 벗어난 모든 민사 행위는 법적으로 취소가 가능하다”고 조언했다.단락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래서 애들한테 휴대폰 맡기면 안된다”, “내 아들이었으면 때렸다”, “엄마 불쌍해서 어떡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고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014h18080972.jpg 입니다.
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