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슈퍼 전파자 ‘ 평택 와인바 주인 벌써 18명째 전파 확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ine%2BCooler%2BDirect.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Wine Cooler Direct

경기 평택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9번 확진자(와인바 운영 40대 미국국적 여성)와 접촉한 20대 여성이 결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과 접촉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벌써 18명째라고 밝혀졌다.

40번 확진자는 19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알려져있다.

이로써 9일 현재 19번 학진자로부터 감염된 확진자는 18명으로 늘어난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e%2BSplendid%2BTable.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The Splendid Table
ADVERTISEMENT

19번 확진자는 송탄 미군부대 앞에서 와인바를 운영중인 한국계 미국국적의 40대 여성으로 밝혀졌다.

시는 19번 확진자로 인한 감염판정이 잇따르자 미국에서 귀국한 뒤 주의 의무를 다 하지 않은 이유 등으로 구상권 청구를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평택시와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역학조사를 통해 정확한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으며, 확진자 거주지 주변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실시 중이라고 한다.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은 확인되는대로 시 홈페이지, SNS 등을 활용해 신속히 알릴 계획이라고 전해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hina%2BDaily.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China Daily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