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대 욕심에 후임 시켜 ‘ 대리 수능 ‘ 치른 군대 선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ilitary.com.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Military.com

한 공군 병사가 선임병의 부탁을 받고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대리 응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비수험생이 수능에 대리 응시한 사건은 2004년 이후 16년 만의 일이다. 교육당국의 관리·감독이 부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중이다.

군에 따르면 공군 한 부대에 근무하는 A상병은 지난해 11월 14일 서울 시내 한 고사장에서 선임병을 대신해 대리 시험을 보았다.

당시 수험표에는 A상병이 아닌 선임병의 사진이 붙어 있었지만, 감독관에게 적발되지 않았다고 한다. 서울 시내 사립대에 다니는 A상병은 이날 휴가를 나와 시험을 치를 수 있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usiness%2BAdministration.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Business Administration
ADVERTISEMENT

선임병은 A상병이 치른 점수를 갖고 지난해 12월~올 1월 서울권 3개 대학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그의 합격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상태이다.

사건은 최근 국민신문고와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된 한 제보에서 시작됐다. 서울시교육청은 관련된 자료를 이첩받아 40여일간 조사를 벌였고, 군 당국에 A 상병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군 당국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를 받는 A상병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A상병은 조사에서 대리시험을 치른 혐의는 인정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다만 선임병으로부터 금품 등 대가를 받지 않았다고 밝혀 범행 동기에 대한 추가 조사를 받고 있다. 선임병은 지난달 전역해 아직 조사를 받지 않은 상태이다.

군 관계자는 “수능 대리시험을 치러준 사실이 있다.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 조치하겠다”며 “B씨가 같은 부대 선임이지만, 군 내부에서 강압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enelope%2BTrunk%2BEducation.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Penelope Trunk Education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