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 난리 속 목숨 구해준 군인들에 은혜 갚으려 함께 ‘ 출동 ‘하는 군견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lk7ud62a11ltie9a34i.jpg 입니다.
Facebook ‘Luis Fernando Chumacero Gutierrez’

“충성! 저도 같이 데려가시지 말입니다!”

개 두 마리가 순찰을 나가는 군인들의 차량을 뒤쫓자 군인들이 재빨리 녀석들을 올려 태우는 모습이다.

지난 6일(현지 시간) 페이스북 계정 ‘Luis Fernando Chumacero Gutierrez’에는 볼리비아에서 출동중인 군인들을 따라나서는 군견들을 포착한 사진 여러 장과 함께 비하인드스토리가 업로드됐다.

볼리비아 사진작가 루이스 페르난데스 구티에레스가 볼리비아 투피사에서 찍은 사진 속에는 개 2마리가 등장한다.

군인들은 출동하는 트럭을 필사적으로 따라붙은 두 강아지를 손을 뻗어 트럭에 올려 태운다.

군인들이 강아지를 올려 태우는 모습은 마치 함께 훈련을 받다가 뒤쳐진 동료를 챙겨 이끄는 마냥 정감있는 모습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8b056xuaq9417zh384i.jpg 입니다.
Facebook ‘Luis Fernando Chumacero Gutierrez’
ADVERTISEMENT

사실 군인들이 트럭에 올려 태운 개들은 ‘고르다’와 ‘물티캄’이라는 이름을 가진 유기견 출신 군견들이라고 한다.

원래 순찰조에 포함되지 않은 군견 고르다와 물티캄은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자 군인들을 따라나선 것이다.

이날 2마리의 군견은 군인들과 함께 무사히 순찰 작전을 마친 뒤 부대로 귀환했다고 한다.

군견이 소속된 부대의 대령 루이스 파체코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고르다와 물티캄은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사회적 의무격리가 시행된 후 군인들이 입양한 유기견들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유기견들의 하루일과는 일반 병사와 다르지 않다”며 “아침, 점심, 저녁 3식을 하고 있고, 꼬박꼬박 예외 없이 훈련도 받는다”고 전해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acebook%2B%2527Luis%2BFernando%2BChumacero%2BGutierrez%2527.jpg 입니다.
Facebook ‘Luis Fernando Chumacero Gutierrez’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