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2주 전 갑자기 지하철에서 진통 느낀 20대 여성 ‘ 용산역 ‘ 바닥 서 ‘ 아이 출산 ‘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974527_img_5e8bbcff66fbe_1586216321.png 입니다.
MBC 뉴스데스크

지난 6일 MBC뉴스는 시민과 역무원들의 도움으로 승강장에서 아기를 낳은 20대 부부의 사연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만삭인 임산부 A씨가 용산역 승강장에서 내렸다고 한다.

출산 예정일이 2주 가량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A씨는 진통으로 고통을 호소하였다.

계단 난간을 붙잡고 서있던 A씨는 결국 승강장에서 아이를 출산해야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974527_img_5e8bbd1038606_1586216323.png 입니다.
MBC 뉴스데스크
ADVERTISEMENT

이에 당황한 남편이 “살려달라”라고 소리치자 보건 전공인 대학생 B씨가 달려와 A씨의 상태를 살폈다.

B씨는 A씨에게 근육 마사지를 하며 이제 막 태어난 아이를 지켜봤다.

또 다른 대학생 C씨는 역무원에게 달려가 상황을 알리고 담요와 이불을 급히 챙겨왔다.

시민과 역무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A씨와 아이는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974527_img_5e8bbd40d3af1_1586216327.png 입니다.
MBC 뉴스데스크

다행히 아이는 현재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출산 일주일 후 A씨 부부는 아이와 함께 역무원을 찾아 “너무 감사하다. 좋은 일 하시는 분들은 꼭 어디가나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란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974527_img_5e8bbd617abea_1586216329.png 입니다.
MBC 뉴스데스크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