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살리려 입장권 무료”.. 관광지 황산’인산인해’ 입장객 몰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B%25B3%2580TV.jpg 입니다.
연변TV

관광지 입장료 비싸기로 유명한 중국에서 인기 관광지인 황산(黄山)을 무료 개방했습니다.

단, 안후이(安徽)성 주민에 한해서입니다.

안후이성 정부는 지난 4월 1일부터 14일간 안후이성 주민을 대상으로 황산 등 황산시 A급 관광지를 무료 개방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무료개방은 중공 바이러스(우한폐렴)으로 위축된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결정됐다. 1일 입장객은 2만명으로 제한합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5%2584%25EC%25A3%25BC%25EA%25B2%25BD%25EC%25A0%259C.jpg 입니다.
아주경제
ADVERTISEMENT

평상시 황산의 입장권 가격은 성수기(3~11월) 230위안(약 4만원), 비성수기 150위안(약 2만6천원)으로 적잖은 부담이다. 여기에 케이블카 요금은 90위안(약 1만5천원)은 별도다(선택가능).

경우에 따라 입장권 가격을 반액 할인해주거나 60세 이상에게는 항상 반액할인을 제공하지만, 모두 이번처럼 완전 무료개방은 흔치 않습니다.단락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른 시간부터 입장객이 몰려 오전 9시 이전에 무료 입장권 2만장이 모두 소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5%259C%25EA%25B5%25AD%25EA%25B2%25BD%25EC%25A0%259C.jpg 입니다.
한국경제

현장을 찾은 이들은 “새벽 4~5시부터 등산객이 몰렸습니다. 줄이 몇 킬로는 됐다”며 “인산인해”라고 전했습니다.

황산 무료개방은 중국에서도 화제가 됐지만, 좋은 평가만 내려진 건 아니다. 한 네티즌은 “황산도 무료, 바이러스도 무료”라며 당국 관광활성화 취지도 좋지만 너무 성급했다는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우한폐렴 종식 선전을 위해 중국 공산당이 안전대책 없이 사람들이 몰리는 행사를 기획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