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중 GPS 끄고 술집간 20대, 손님 신고로 결국 벌금

thebalancesmb

경남에서 자가격리 중이던 20대 남성이 GPS 기능을 끄고 주거지를 이탈,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가 적발됐다.

산청에 사는 남성은 유럽에서 체류하다 지난달 2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한다.

검역 과정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유럽 입국자인 만큼 2주간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된다.

이에 그는 오는 12일 24시까지 자가격리를 해야하는것이 맞다.

그러나 지난 4일 지침을 어긴 채 산청읍 인근 식당에서 친구 7명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은 5시간가량 한자리에서 술을 마셨지만 행정당국은 이탈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한다.

당시 자가격리앱을 설치해둔 상태에서 GPS 기능만 꺼둔 것으로 드러났다.

flumarketing
ADVERTISEMENT

당시 술자리에서 자가격리 이탈에 대해 말이 나왔고, 이를 들은 주변 다른 손님이 다음날 경찰에 신고하면서 들통난 것으로 알려졌다.

산청군 방역당국은 해당 남성을 경찰에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자가격리 조치 위반 사례가 늘어나면서 이에 따른 처벌 수위 역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자가격리 위반 시 기존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는 것.

또 이탈자에게는 방역 비용 및 손실 비용 등에 대한 손해배상도 병행 청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생활지원비 지급 대상에서도 원천 배제된다고 한다.

Veggie Visa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